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경찰에 신고했냐…” PC방 점원 보복 폭행한 50대 실형

9일 경찰에 폭행 피해를 진술했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보복 폭행한 50대에 법원이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9일 경찰에 폭행 피해를 진술했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보복 폭행한 50대에 법원이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경찰에 폭행 피해를 진술한 데 앙심을 품고 피해자를 보복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50대가 실형을 받았다.
 
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폭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7)에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올해 4월 11일 서울의 한 PC방에서 과자 교환 문제로 종업원과 말다툼을 하다 1m짜리 우산으로 얼굴 등을 찌른 혐의(특수폭행)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종업원이 경찰에 피해 진술을 한 것에 앙심을 품은 A씨는그다음 달 출근 중인 종업원을 발견한 후 “왜 나를 도둑으로 만들었느냐. 폭행 사건으로 경찰 조사까지 받고 왔다”며 또다시 폭행했다.
 
A씨는 “사건 이후 종업원을 만나지 않으려 했지만, 길을 걷다 우연히 마주치게 된 것”이라며 “우발적 폭행일 뿐 보복 목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가 종업원을 발견하고 바로 뒤편으로 다가가 폭행을 시작한 점, 피해자가 A씨로부터 ‘당한 만큼 갚아준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한 점 등을 근거로 “보복 목적이 있었음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또 “위험한 물건을 이용해 피해자를 폭행하고 이로 인해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보복 폭행한 것으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A씨가 범행을 미리 계획하고 저지른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범행 상당 부분을 인정하며 반성하는 점 등도 양형에 고려했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