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니스 유망주 구연우, 효고 국제주니어대회 2관왕

한국 여자 테니스 유망주 구연우(15·중앙여중)가 국제테니스연맹(ITF) 효고 국제주니어대회(4급) 2관왕에 올랐다.
 
구연우의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 단식 결승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 스포티즌]

구연우의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 단식 결승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 스포티즌]

구연우는 9일 일본 효고현 미키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단식 결승에서 정보영(15·복주여중)을 2-0(6-4 6-3)으로 이겼다. 복식에서는 단식 결승 상대 정보영과 짝을 이뤄 둥나-리쭝위(이상 중국) 조를 2-0(6-2 6-4)으로 꺾고 우승해 2관왕을 달성했다. 15살의 나이로 키가 이미 
 
신장이 1m70㎝인 구연우는 남다른 신체조건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공격적인 플레이를 구사해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다. 구연우는 "지난주에는 감기몸살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어느 정도 몸 상태가 회복하면서 자신감이 생겨 2관왕에 오를 수 있었다"며 "올해 남은 대회에서 랭킹을 올려 2019년 1월 호주오픈 주니어 본선에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재 구연우의 세계 주니어 랭킹은 526위다. 
구연우가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에서 단식 우승을 차지하고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스포티즌]

구연우가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에서 단식 우승을 차지하고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스포티즌]

 
ITF 주니어 대회는 4대 메이저 대회와 1년에 5차례 열리는 A등급 대회, 이후 1∼5등급으로 나뉘며 이번에 구연우가 우승한 효고 대회는 4등급으로 높은 등급의 대회는 아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