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원 25점 KB손해보험, 사이먼 빠진 한전에 신승

9일 제천에서 열린 2018 KOVO컵 한국전력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KB손해보험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9일 제천에서 열린 2018 KOVO컵 한국전력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KB손해보험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한국배구연맹(KOVO)컵 대회 개막전에서 한국전력을 이겼다.
 

2018 제천 KAL컵 개막전서 한전 격파
알렉스 20점-손현종 13점으로 뒷받침

KB손해보험은 9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A조 1차전에서 한국전력에 세트 스코어 3-2(25-20, 19-25, 20-25, 25-23, 15-9) 역전승을 거뒀다. 이강원이 25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20점으로 이강원을 도왔다. 윙스파이커 손현종이 14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전광인(현대캐피탈)이 FA로 이적한 한국전력은 서재덕이 19점을 올렸으나 새 외국인 선수 사이먼 헐치(등록명 사이먼)이 원포인트 서버로만 나서는 바람에 승리는 따내지 못했다.
9일 제천에서 열린 2018 KOVO컵 한국전력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KB손해보험 이강원. [사진 한국배구연맹]

9일 제천에서 열린 2018 KOVO컵 한국전력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는 KB손해보험 이강원. [사진 한국배구연맹]

 
1세트를 0-5로 출발한 KB손해보험은 이강원이 연달아 득점을 올리면서 25-20으로 세트를 잡았다. 한국전력은 서재덕과 공재학을 앞세워 2,3세트를 연달아 따냈다. 하지만 4세트에선 알렉스가 고비다 득점을 올리면서 KB손해보험이 승리했다. KB손해보험은 4-5로 뒤지던 5세트 중반 상대 범실과 김홍정의 블로킹, 황두연의 공격으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여유있게 승리했다.
 
남자부 KOVO컵대회는 V리그 7개 구단과 초청팀인 일본 JT선더스까지 8개 구단이 참가한다. A조는 한국전력과 KB손해보험,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이며, B조는 우리카드, 삼성화재, 대한항공, JT선더스다. 조 1·2위가 준결승에 올라 크로스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