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신 “北 70주년 열병식에 ICBM 동원 안 돼…김정은 참석”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주석단에 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손을 올려 잡고 있다. [연합뉴스]

9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9절) 기념 열병식에서 주석단에 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손을 올려 잡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9일 정권수립 70주년(9·9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등장시키지 않았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국제사회의 제재를 의식하면서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AFP통신·교도통신 등 외신들은 이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 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고 이날 오후 일제히 평양발로 전했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 ICBM은 물론 어떤 탄도미사일 종류도 등장시키지 않았으며, 재래식 무기만 선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지지통신은 이번 열병식에서 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하며 “비핵화 협상 상대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일정한 배려를 표했다”고 평가했다.
 
열병식 현장에 파견된 윌 리플리 CNN 기자도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군인들의 다리를 곧게 뻗는 걸음걸이 등 전통적인 북한 열병식 요소들이 많았지만 예전과 달리 ICBM이 없었고, 핵 프로그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열병식은 오전 10시께 시작돼 정오 이전에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열병식 주석단에 나란히 나와 열병식을 지켜봤다. 김정은은 리 상무위원장과 손을 맞잡는 등 친선관계를 과시했으나, 올해 2월 8일 이른바 ‘건군’ 70주년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과 달리 직접 연설은 하지 않았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 8일 건군 70주년 열병식에 병력 1만2000여명과 ‘화성-14’형과 ‘화성-15’형 등 기존 공개됐던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 

  
북한 노동자들이 6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정권수립 70주년 선전물을 설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북한 노동자들이 6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정권수립 70주년 선전물을 설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당국의 한 관계자는 “9·9절 행사에 동원된 병력 규모는 지난 2월 열병식에 동원된 규모보다 약간 증가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