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서열 3위' 리잔수, 北 김영남 만나 "친선관계 변함없어" 강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평양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영접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조선중앙TV]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평양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영접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조선중앙TV]

 
북한의 9·9절(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을 맞아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하고 '변함없는 친선관계'를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만수대의사당에서 리 위원장이 인솔하는 중국 당·정부 대표단을 만났다. 리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중조(북중)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강화 발전시켜 나가려는 중국 당과 정부의 입장'을 김 위원장에게 전하며 '아름다운 친선의 나라'인 북한을 처음으로 방문해 따뜻한 환대를 받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리 위원장은 중국 국가서열 3위 인사로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사로 8일 평양에 도착했다. 당초 시 주석이 이번 9·9절 행사에 참석한다는 전망이 나왔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선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거론해 시 주석의 방북이 무산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한 화면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면담하고 있다. [조선중앙TV]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한 화면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면담하고 있다. [조선중앙TV]

 
리 위원장이 평양에 도착했을 때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최룡해 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당 대 당 외교를 책임지는 리수용 부위원장 등이 공항에서 직접 영접했다.
 
이어진 김영남 위원장과의 만수대의사당 면담과 환영연회 자리에는 북측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류명선 당 부부장, 리길성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연회 연설에서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친선과 단결의 시위"라고 평하며 "조중친선이 쌍방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앞으로 더욱 활력 있게 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리 위원장은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쌍방 공동의 귀중한 재부인 전통적인 중조친선 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훌륭히 다지며 훌륭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평양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평양 공항에서 영접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평양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평양 공항에서 영접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통신에 따르면 리 위원장과 중국 당·정부 대표단은 백화원영빈관을 숙소로 쓰고 있다. 여기서도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종업원이 중국 측 대표단을 맞이한 것으로 전해진다. 백화원영빈관은 북한이 최고의 국빈들에게 내주는 숙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