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도동 다녀온 이총리 “시공사·지자체는 은폐·축소 생각말라”

가양동, 상도동 사고 현장에서 주민의 의견을 듣고 있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캡처]

가양동, 상도동 사고 현장에서 주민의 의견을 듣고 있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서울 가산동 지반침하 및 상도동 옹벽붕괴 사고에 "시공회사나 지자체는 혹시라도 위험을 은폐, 호도, 축소하려 하지 말고 확실히 처리하라"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 가산동과 상도동 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페이스북에서 "지자체는 공사허가나 안전진단 등을 서류로만 하지 말고, 현장을 보고 주민들의 말씀도 들어서 하라. 지하 안전관리특별법을 엄격히 이행하라"라며 "시공사나 지자체의 잘못에 대해서는 책임을 무겁게 묻겠다"고 경고했다. 
 
당초 이 총리는 오는 9일 상도동에 들를 예정이었다.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9일) 조용히 상도동에 들르겠다. 보고받지 않을 테니 준비하지 마시고 현장수습에 전념하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그는 상황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이날 오후 7시 20분쯤 가산동 현장을, 오후 8시 5분쯤 상도동 현장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 총리는 현장에서 주민 대표들의 의견을 듣고, 야간 공사 중인 작업자들을 격려했다. 
 
현장 방문에는 손병석 국토교통부 1차관과 금천구청장, 동작구청장이 함께했다. 이날 이 총리는 사고 수습 현장 차질을 우려해 총리실 직원에게 동행하지 말라고 지시하고, 언론에도 사전 스케줄을 알리지 않았다.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4시 38분쯤 가산동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져 인근 아파트 주차장과 도로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 규모의 대형 지반침하가 발생했다.
 
또 지난 6일 오후 11시 22분쯤 상도동 다세대 주택 공사장의 옹벽이 무너지면서 근처에 있는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