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스 환자 삼성서울병원 경유…“감염위험 없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일반인 차단장치.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일반인 차단장치.

국내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질병관리본부가 메르스 환자로 확진한 서울 거주 A(61)씨는 귀국 직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다가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이날 홈페이지 등을 통해 메르스 환자의 병원 경유와 관련, 감염환자 대응지침에 따라 대응해 현재 감염위험은 없다고 공지했다.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정상진료 중이다.
 
삼성서울병원은 “환자 도착 즉시 응급실 외부 격리진료소로 선제격리 조치한 후 메르스를 의심해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했다”며 “노출된 환자는 없었고 의료진도 적절한 보호용구 착용 후 응대한 뒤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자택 격리 중으로, 현재 병원의 메르스 감염위험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A씨는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오후 5시께 귀국했으며, 입국 후 발열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 긴급 브리핑에 따르면 A씨는 쿠웨이트 방문 당시 설사증상으로 8월 28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은 바 있으며, 귀국 중에도 설사 증상 등이 나타나 공항에서 곧장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했다.
 
부인과 함께 리무진형 택시를 타고 이동한 A씨는 이날 오후 7시 22분께 삼성서울병원에 도착했다. 이 택시 기사 역시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관리 중이다.
 
삼성서울병원은 미리 메르스 의심 환자라는 사실을 전화로 보고받고, 의료진이 개인 보호구를 착용한 채 진료를 봤다. 삼성서울병원은 A씨를 응급실에 있는 선별격리실로 바로 안내한 후 격리했다. 진료 결과 발열과 가래 및 폐렴 증상이 확인돼 오후 9시 34분께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사진 홈페이지 캡처]

[사진 홈페이지 캡처]

 
보건당국에서는 의심환자로 판정, 8일 새벽 0시 33분께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서울대학교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해 검체를 채취한 후 이날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해 메르스를 확인했다.
 
삼성서울병원 의사와 간호사 등은 A씨를 진료할 당시 보호구를 착용했으나 만약을 대비해 현재 자택 격리된 상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역학조사단이 A씨의 동선을 파악해 밀접접촉자와 일반 접촉자로 구분했다"며 "밀접 접촉자 20명은 자택격리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15년 5월 20일 메르스 환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3년여만이다. 같은 해 12월 23일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186명이 메르스에 감염되었으며, 이 중 38명이 사망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은 2015년 5월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을 때 초동 대응을 제대로 하지 않아 피해 규모를 키웠다는 지적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