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메르스 환자 완벽히 격리하고, 매뉴얼대로 치료하라”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 발생과 관련해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메르스 환자 발생 상황을 보고받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환자를 완벽하게 격리하고 매뉴얼대로 치료하라”라며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
 
이 총리는 “보건복지부 장관과 질병관리본부장은 정해진 매뉴얼을 철저히 이행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필요한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환자의 이동 및 접촉경로, 접촉자 등에 대한 추적조사 등 역학조사를 신속하고 철저히 진행하라”며 메르스 확산 가능성 차단을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보건복지부 장관 및 질병관리본부장은 방역 진행 상황 등 관련 정보를 국민 여러분께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여 불안감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쯤 쿠웨이트에 다녀온 A씨(61)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로 출장을 다녀왔는데, 지난 7일 입국한 후 발열, 가래 등 증상을 보였다.
 
현재 A씨는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증상 초기 일반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방역당국은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다시 발생한 것은 지난 2015년 5월 20일 메르스 환자가 처음 생겨 전국을 강타한 이후 3년여만이다.
 
2015년 첫 환자가 나오고 같은 해 12월 23일 ‘상황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186명이 감염되고 그중 38명이 사망했다. 격리 해제자는 1만6752명에 달했다.
 
당시 메르스의 공포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게 하고 인구이동을 급격히 위축시켜 우리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줬다. 사람들이 북적거리던 번화가는 한산해졌고 한국을 찾던 관광객들은 발길을 끊었다.
 
정부는 당시 메르스 사태의 후속조치로 감염병 관리의 최전선에 있는 질병관리본부를 차관급 조직으로 격상하는 등 방역체제를 강화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