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추모제’ 참석자들 울게 만든 이금희의 ‘첫 마디’

“이런 자리에서 사회를 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노회찬 추모문화제에서 사회를 맡은 이금희 아나운서의 이 같은 첫 마디에 참석한 추모객들이 눈물을 흘렸다.
 
고(故) 노회찬 의원의 49재를 이틀 앞둔 7일 국회 본관 앞 잔디 광장에서는 추모문화제가 ‘그대가 바라보는 곳을 향해, 우리는 걸어갑니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오랜 지인인 배우 박중훈과 심상정 의원, 이정미 대표, 박영선 의원 등이 함께했다.
 
사회를 맡은 이 아나운서는 “많은 무대에 올랐고 꽤 많은 행사에서 마이크를 잡았었다. 그런데 이런 자리에서 사회를 보게 될 줄은 몰랐다”며 “힘들었지만 올라와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심호흡하고 올라왔다. 그러나 여전히 쉽지 않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04년 시작됐다고 한다. 노 의원이 '삼겹살 판갈이' 발언으로 방송 섭외 1순위로 꼽혔던 때다. 당시 노 의원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내가 태어나서 여러 가지 일을 많이 해왔는데 아직은 성공한 게 결혼밖에 없다”는 글을 올렸다. 그해 5월 4일 부인과 함께 ‘아침마당’ 진행자 이금희 아나운서를 만났다.
 
이 아나운서는 고인과의 인연을 소개하며 “14년 전 건너편 방송국에서 진행자와 초대 손님으로 처음 만났다”며 “여의도동 1번지에 있는 꽤 많은 분을 초대 손님으로 모셨는데, 내 기억으로는 유일하게 진짜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인연으로 2008년 노원구 선거 현장을 같이 뛰었다”며 “낙선했다. 그날 저녁 선거 사무실에 달려갔을 때 많은 분이 울분을 토하고 있었다. 뉴타운 때문에, 해외 유학 어디 다녀왔다는 어떤 사람 때문에”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 아나운서는“낙선 사례를 혼자 하게 할 수 없어 아침 일을 마치자마자 바로 달려갔다”며 “하루 종일, 시장으로, 아파트로, 거리로 다니는데, 나는 울었지만, 그는 울지 않았다. 오늘도 울지 않고 끝까지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약속을 하고 올라왔지만 스스로 지킬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아나운서는 “그래도 생각해보면 그분은 사람들을 좋아하셨으니까 이렇게 많은 분이 오셨구나. 멀리서도 가까이서도 오셨구나.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 여기까지 옮기셨구나 하고 반겨주셨을 것 같아서 그런 마음으로 여러분을 반긴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연신 눈시울을 붉히며 “그는 우리와 지금 함께 있고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노 전 의원과 함께 걸어온 길을 더 당당하게 거침없이 걸어가겠다”며 “아름답고 유능한 정당으로 도약해 "내 삶을 바꾸는 그런 사회를 꼭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사회적 약자들을 더 따뜻하게 보듬는 진보 정치가 되어달라는 뜻, 더 크고 강한 정당이 되어달라는 그 뜻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곧 정의당원이라는 자부심과 긍지로 하나가 될 것”이라며 “내년 이맘때쯤 함께 마석에 계신 대표님께 찾아가 인사를 드리기로 하자”고 덧붙였다.
 
이날 문화제에는 유족과 정의당 이정미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심상정·김종대·추혜선 의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권영길·강기갑 전 의원,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과 서지현 검사, 시민 1700여명이 참석했다.
 
고인을 추모하는 참석자들은 4·16 합창단, 가수 전인권의 노래에 맞춰 함께 부르기도 하고, 추모 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이 노 전 의원을 기리며 만든 그림과 구두·묵주 등이 추모장 한 쪽에 마련되기도 했다.
 
노 전 의원의 49재는 오는 9일 오전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