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늘주사 맞고 60대 여성 사망…경찰 수사 착수

인천의 한 의원에서 환자가 수액주사를 맞았다가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여 숨진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중앙포토]

인천의 한 의원에서 환자가 수액주사를 맞았다가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여 숨진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중앙포토]

인천의 한 의원에서 한 환자가 수액주사를 맞다가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이며 사망한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인천 논현경찰서는 이번 사고가 발생한 인천시 남동구 모 의원 병원장을 9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앞서 A씨와 B씨 등 60대 여성 2명은 이달 3일 해당 의원에서 이른바 ‘마늘주사’로 알려진 수액주사를 맞은 뒤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였고 인천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들 중 A씨는 나흘 만인 7일 오후 5시9분 종합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와 B씨의 남편 2명은 사고가 발생한 다음 날인 이달 4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해당 병원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을 낸 이후 피해자 2명 중 A씨가 사망함에 따라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해당 병원장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병원장 외 해당 의원 간호사 2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불러 사고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또 수액주사를 놓는 과정에서 병원체에 감염된 의료도구를 사용했는지와 환자들이 이상 증세를 보인 뒤 병원 측이 초동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A씨와 함께 같은 주사를 맞았다가 유사한 증상을 보인 B씨는 중환자실에서 계속 치료받고 있다. 이들은 세균성 패혈증이 의심됐으며 혈액배양검사에서 ‘세라티아 마르세센스’(Serratia marcescens)가 검출됐다. 세라티아 마르세센스는 그람 음성균으로 세면대, 화장실 파이프, 샤워기, 시멘트 바닥 등 일상적인 환경에서 존재한다. 그람 음성균은 특수 염색법으로 염색했을 때 붉은 색을 띠는 세균을 총칭하는 것으로 해당 균은 의료기관에서의 카테터, 요로 감염 등으로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와 질병관리본부 등 보건당국은 역학조사와 환자 모니터링을 통해 정확한 감염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잔여 수액제 등 각종 검체를 질병관리본부가 모두 수거해 간 상태라 내일은 병원장과 간호사들을 상대로 기초 조사만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후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추가 조사를 통해 과실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