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윈, 오는 10일 알리바바 회장직 사퇴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 회장. 우상조 기자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 회장. 우상조 기자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馬雲) 회장이 54번째 생일을 맞는 오는 10일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 회장은 인터뷰에서 교육 분야의 자선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알리바바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 회장은 자신의 은퇴는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전직 영어 교사였던 마 회장은 1999년 알리바바를 창립해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중 하나로 키워냈다. 그는 400억 달러가 넘는 개인 재산으로 중국 최고 부호의 자리에 올랐다.  
 
마 회장은 회장직에서 물러나지만 이사회에는 남아 알리바바에 멘토 역할을 할 예정이다.
 
마 회장이 이끄는 알리바바는 바이두, 텐센트, JD닷컴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이다. 이들 기업을 창업한 후 이끌고 있는 경영자 세대들 가운데 마 회장과 같은 조기 사퇴는 처음이라고 NYT는 덧붙였다. 
 
마 회장은 예전부터 자신의 인생을 모두 알리바바에 바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알리바바의 회장직은 지난 2013년 마윈이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그 자리를 물려받은 대니얼 장이 승계할 것으로 보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