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9·9절 앞두고 軍장성 46명 대규모 승진인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권 수립 70주년(9·9절)을 하루 앞둔 8일 군 장성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인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돌을 맞으며 8일 인민군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하여 명령하시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서는 이문철 외 4명이 육군중장(별 2개), 김덕삼 외 3명이 해군 소장(별 1개), 김성기 외 29명이 육군 소장, 유학철 외 6명이 내무군(경찰청 해당 인민보안성 소속) 소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상장(별 3개) 이상의 승진인사는 없었지만, 승진자는 46명이어서 비교적 큰 규모다.
 
특히 김정은 집권 이래 정권 수립 기념일에 군 장성 인사가 단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후 거의 해마다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때 주로 군 장성 승진인사를 단행해왔다. 이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인 70주년을 계기로 정권에 대한 군부의 충성심을 높이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