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녀와서 말씀드리겠다” 中 출국하는 정의용 특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오전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오전 서울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8일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특사대표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중국으로 향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8시 50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으로 떠났다.  
 
공항에 도착한 정 실장은 ‘오늘 중국에 가는데 계획에 대해 한 말씀 해달라’라는 질문에 미소를 지으며 “다녀와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 종전선언 관련 논의도 나눌 계획인가’라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출국장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정 실장을 중국에 특사로 파견해 특사대표단의 지난 5일 방북 결과를 설명하도록 지시했다.
 
정 실장은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을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연내 종전선언 협력 등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의 뒤를 이어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9일 일본으로 출국해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방북 결과 설명 후 귀국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