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서 돌아오는 홍준표 "또 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중앙포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귀국을 앞두고 “내 나라가 부국강병한 나라가 되고 선진강국이 되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 지난 7월부터 미국에서 머물고 있다. 그는 이달 15일 귀국을 앞두고 있다.  
 
홍 전 대표는 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독서와 충전, 성찰과 반성의 시간을 보낸 지난 두 달은 내 인생에 있어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그는 “1982년 사법시험에 합격하여 공직에 들어선 이래 지난 36년 동안 검사, 국회의원, 도지사, 상임위원장, 원내대표, 당 대표를 거치면서 숨 가쁜 세월을 보냈다”며 “36년 만에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미국에서 보내면서 대한민국의 혜택을 그렇게 많이 받았던 내가 나머지 인생을 대한민국을 위해 어떻게 헌신해야 할지 생각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지난 7월 11일 미국으로 떠난 뒤에도 안보정책과 경제정책 등 국내 현안에 관해 페이스북을 통해 지속해서 의견을 표출하고 있다. 그는 “내가 페이스북에 글을 쓰는 것은 언론에 한 줄 나기 위함이 아니다”며 “내 생각을 정리하고 공유하고, 언론의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내 뜻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길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