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전진단 받은 BMW 520d 고속도로 주행 중 불

달리던 BMW 520d 차량에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오산IC 부근에서 불이 났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달리던 BMW 520d 차량에서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오산IC 부근에서 불이 났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달리던 BMW 차량에서 불이 났다. 해당 차량은 BMW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등에 따르면 7일 오후 11시10분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면 오산IC 부근을 달리던 A씨(44)의 2014년식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A씨는 운전 도중 차량 앞부분에서 연기가 나자 근처 쉼터에 차를 세운 뒤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차량은 대부분 불에 탔다. A씨는 경찰에서 “지난달 27일 서울 한 BMW 센터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은 운행 정지 대상도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