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처구니 너머

정명식의 Uncovered
‘건춘문에서 본 경복궁’(2018), Archival Pigment Print, 50 x 70 cm photo essay

‘건춘문에서 본 경복궁’(2018), Archival Pigment Print, 50 x 70 cm photo essay

 
정명식은 문화재청 대목수이자 사진가다. 한옥을 짓고, 한옥을 찍고, 한옥을 말하는 대목으로 십수년간 일해왔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