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 친서 오는 중…긍정적일 것으로 믿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가 오는 중이며 “긍정적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7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이번 친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통해 자신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폭스뉴스의 ‘폭스 앤 프렌즈’ 인터뷰에서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실현하고 싶다는 시간표를 제시한 것과 관련 “아주 멋지다”라고 환영하며 “좋은 느낌이 들고 있다. 뭔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나는 그를 존중하고 그는 나를 존중한다”며 “서두르지 말고 시간을 가져라”라고 언급했다.  
 
북미 정상은 그동안 서신을 통해 북핵 협상을 진행해 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일 트윗을 통해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당신의 멋진 서한에 감사한다. 곧 보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기간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는 이에 대한 답신을 북한 이용호 외무상에게 전달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