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비핵화,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 내는 게 목표”

문재인

문재인

문재인(얼굴)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과 관련,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7일 인도네시아 일간지 ‘콤파스’에 실린 인터뷰에서 “문제는 정상들 간의 합의(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를 진정성 있게 실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서 종전 65주년인 올해 한반도에서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하는 종전선언이 이뤄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일간지와 인터뷰
판문점 선언 비준안 11일 국회 제출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목표에 해당하며 완전한 비핵화 목표에서도 되돌아갈 수 없는 정도로 비핵화돼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5일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를 바탕으로 9월 18~20일 제3차 남북 정상회담→9월 하순 한·미 정상회담(유엔 총회)→이후 적절한 시점에 3자 또는 4자(중국 포함) 종전선언 서명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3차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네 번째 방북을 최상의 시나리오로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10일 다시 통화할 예정”이라며 “어제(6일) 방북 결과를 볼턴 보좌관에게 설명했으니 그에 대한 백악관의 입장을 전달받을 수 있지 않을까 예측해 본다”고 설명했다. 이와는 별도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도 오는 10~15일 첫 한·중·일 3국 순방에 나선다.
 
청와대는 또 문 대통령의 지시로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각각 중국(8일)과 일본(9~10일)에 파견해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고 밝혔다. 미 측과도 일정을 협의 중이다. 청와대는 11일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도 국회에 제출키로 했으며,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슬로건을 ‘평화, 새로운 미래’로 확정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