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명자 과총 회장 “연구비 노린 고도의 학술 사기, 정보 공유해 대응”

김명자 과총회장. [뉴스1]

김명자 과총회장. [뉴스1]

국내 대학과 연구원 등이 포함한 학술분야가 올 들어 연구윤리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다. 올 초 일부 대학 교수들이 자신의 미성년 자녀를 논문 공저자로 포함시켜 대학입시에서 혜택을 받게 하는가 하면 세계과학공학기술학회(WASET, 와셋)이라는 온라인 기반 학술단체의 가짜학회에 참가해 논문을 내는 등 물의를 빚은 것이다. 서은경 한국창의재단 이사장이 전북대 교수 재직 중 발생한 연구비 유용 사건으로 사임하는 등 연구비 비리도 끊이지 않고 있다.
 

“법률적 제재보다 학계 자정 우선”
연합회, 12일 연구윤리 대토론회

과학기술분야 최대 단체인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는 12일 연구윤리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김명자 과총회장(전 환경부장관)은 “와셋같이 연구자를 상대로 해적 행위를 하는 곳이 1000개가 넘는다. 이제 학회 등을 중심으로 연구 커뮤니티가 나서서 해적 행위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총은 과학기술 분야에서 총 610개 단체(학회는 400여 개)로 구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커뮤니티다.
 
와셋으로 대표되는 가짜학술출판이 왜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나.
“정부 연구개발(R&D) 규모가 내년 20조원을 넘을 정도로 연구비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연구비 지원 기준이 연구자에 대한 평가가 되면서 연구자들은 학술지 논문을 쓰거나 국제 학술회의에 참가하려고 하는 수요도 늘어난다. 이것을 노린 고도의 사기 수법이라고 할 수 있다.”
 
가짜에 대응하는 방안은.
“허위 학술지나 가짜학술대회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필요가 있다. 정보 공유를 통해 연구자들이 입을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허접한 학술회의인지 알면서도 여러 차례 고의적으로 간 연구자들은 어떻게 해야 하나.
“실제 참가자에 대해 정확한 실태 파악이 이뤄져야 한다. 그런 다음 고의적으로 허위 학술활동을 이용한 연구자에 대해선 연구비 부적정 집행 등으로 제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법률적인 제재보다 학계의 자정 노력이 우선되어야 한다.”
 
과총이 중심이 돼 연구윤리강령을 만드려는 이유는.
“정부가 주체가 돼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과학기술분야가 자율적으로 해야 할 일이다. 과총은 산하 각 학회들이 연구윤리 기준을 강화하고, 이를 잘 지킬 수 있도록 지원하려 한다. 과총은 여러 학회가 공유할 수 있는 연구윤리 강령도 만들 계획이다.”
 
가짜 학술출판
학술출판은 학술지와 학술회의를 말한다. 가짜는 동료 심사도 하지 않으면서 논문을 출판하는 행위를 뜻한다. 약탈적(predatory) 출판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강홍준 기자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