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군,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인도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해군이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AOE)을 보유하게 됐다.
 
7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차기 군수지원함(AOE-II급) ‘소양함’이 이날 해군에 인도된다. 소양함의 적재능력은 1만1050t으로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천지급 군수지원함(AOE-I급, 천지함·대청함·화천함)을 월등히 앞선다. 운항 중인 함정에 탄약이나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지원하는 군수지원함은 천지급의 경우 약 4800t의 적재능력을 지녔다.
 
140명 승조원이 운영하는 소양함은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시속 44km)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 갑판과 헬기 격납고도 갖췄다. 이밖에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가 적용돼 경제성을 높였다.
 
소양함은 2015년 7월부터 건조되기 시작해 2016년 11월에 진수식을 했고, 시험평가 과정을 거쳐 이날 해군에 인도된다. 해군은 승조원 숙달훈련 등을 거쳐 올해 연말부터 소양함을 임무에 투입할 예정이다. 소양함의 함명은 큰 호수의 이름을 군수지원함의 함명으로 정하는 해군의 관례에 따라 국내 호수 중 최대 저수량(29억t)을 자랑하는 소양호에서 따왔다.
 
방사청 관계자는 “소양함이 평화유지활동(PKO) 등 비군사적인 인도주의적 작전 수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한층 더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해군 기동전단의 작전 지속능력이 향상돼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이 미치는 영역 또한 확장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