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볼턴-정의용 통화, 방북결과 공유…계속 연락 취하기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NSC 보좌관.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NSC 보좌관. [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대북 특별사절단 수석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방북 결과를 공유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6일(현지시간) 백악관 NSC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늘 아침 볼턴 보좌관이 5일 평양 방문에 대한 종합적 내용을 전달받기 위해 정 국가안보실장과 통화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 안보 수장은 오는 18일~20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문재인 대통령의 9월 하순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참석에 앞서 계속 연락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백악관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전화통화를 통해 유엔총회 기간 중 별도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도 함께 전달됐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정 실장은 6일 방북 결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