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홍준표, 손학규에 배워라…지금 필요한 건 만덕산”

[사진 JTBC '썰전']

[사진 JTBC '썰전']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 ‘만덕산 잠행’을 추천했다.
 
하 의원은 6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해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재미가 없다. 원래 막장 드라마가 재밌지 않나”라며 “홍 전 대표가 막장 드라마 주인공 느낌이어서 언론에서는 이슈를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하지만 제가 권하는 것은 홍 전 대표는 쉬셔야 한다”며 “페이스북 접겠다고 해놓고 못 접고 있다. 중독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내가 진짜 국민 걱정, 나라 걱정을 하는 건지 내 존재감이 사라질까 봐 안달하는 건지 자기 마음을 들여다봤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홍 전 대표를 국민이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는 데 천재적인 소질이 있는 정치적 재능이 뛰어난 분이라고 평가한 하 의원은 “그러나 막말 등의 방식이 시대와 안 맞는다”며 “애정을 갖고 드리는 고언인데 한국당 경선에 나오면 조기 정계 은퇴”라고 경고했다.  
 
‘홍 전 대표가 경선에 나오려는 움직임이 있냐’는 MC 김구라의 질문에 패널 박형준 교수는 “홍 전 대표가 페북 정치를 하는 건 전당대회를 겨냥해서 하는 것”이라며 “2020년 총선에서 공천권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봤다.  
 
그는 “김병준 비대위가 매가리가 없다. 김 위원장 입장에서 한 번 부딪혀야 할 대상이 홍 전 대표”라며 “지금은 이를 피하고 있지만 홍 전 대표가 강하게 치고 나오면 전운이 감돌 수 있다”고 예상했다.  
 
[사진 JTBC '썰전']

[사진 JTBC '썰전']

이에 하 의원은 “홍 전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배워야 한다” 며 “만덕산이 필요하다. 산에 들어가셔서 수양을 좀 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2012년 그의 대표적 슬로건인 ‘저녁이 있는 삶’을 내걸며 민주통합당 경선에 나섰지만, 문재인 당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에 패해 전남 강진 만덕산 토굴로 들어갔다가 지난해 전신 국민의당으로 정계 복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