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먹자GO] 발뮤다 필요 없다…죽은 빵 갓 구운 빵처럼 되살리려면

아무리 유명한 빵집의 빵일지라도 갓 구워 나와 따뜻한 빵만큼 맛있진 않다. 따뜻한 빵을 손으로 찢어 먹다 보면 눈 깜짝할 사이에 사라진다. 하지만 집에서 직접 빵을 굽거나 빵집에서 빵 나오는 시간이 아니라면 이 맛을 제대로 느끼기 어렵다. 빵은 구워 나오는 순간부터 노화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파리바게뜨가 빵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자, 좋아하는 빵이 구워져 나오는 시간을 체크하고 해당 시간에 주문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것도 바로 갓 구운 빵 맛을 알기 때문이다. 한때 ‘죽은 빵도 살린다’며 발뮤다의 토스터가 인기를 끈 것도 같은 이유다. 그렇다고 빵 보다 수십 수백 배 비싼 토스터를 사는 건 부담스럽다. 다행히 고가의 토스터 없이도, 죽은 빵을 살리는 방법이 있다. 
다만, 살리기 전에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바로 제대로 된 보관이다. 프랑스 빵집 ‘퍼블리크’의 김정화 대표는 “모든 빵은 집에 가면 노화가 되므로 당장 먹을 게 아니라면 랩으로 싸서 지퍼백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하라”고 조언했다. 이때 빵은 슬라이스한 상태로 한번에 먹을 양만큼 소분하는 게 편리하다. 냉동한 빵은 먹기 30분 전에 꺼내 실온에서 자연 해동하면 된다.
 
그릴 망에 넣어 구우면 노릇·바삭한 식빵  
식빵 전문점까지 생겨날 만큼 인기인 식빵은 토스터나 오븐에 넣어 가열하면 간편하다. 하지만 둘 다 없어도 된다. 프라이팬만 있어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미리 예열한 팬 위에 식빵을 올리고 약한 불에서 뒤집어 가며 굽는다. 팬에 기름을 두르지 말아야 바삭하게 구워진다. 다른 방법도 있다. SNS에서 ‘빵요정’으로 유명한 푸드 콘텐트 디렉터 김혜준 김혜준컴퍼니 대표는 철망에 구울 것을 추천했다. 김 대표는 “철망 사이에 식빵을 끼워 직화로 구우면 눈으로 봤을 때 노릇해서 더욱 먹음직스러워 보일 뿐 아니라 식감도 바삭하다”고 설명했다.  
한 가지 더, 식빵을 더 맛있게 굽고 싶다면 빵 표면에 칼집을 내보길. 그냥 구웠을 때보다 먹기 좋게 잘 찢어질 뿐 아니라 속까지 잘 익어 더욱 바삭바삭하다.  
  
물만 있으면 살아나는 크루아상·바게트  
바게트나 크루아상처럼 겉이 바삭한 페이스트리류는 오븐을 활용하면 편리하다. 너무 뻔한 방법 아니냐고? 물론 오븐에 빵만 넣으면 안 된다. 물을 함께 넣어야 한다. 김 대표는 “오븐 사용이 가능한 소재의 작은 그릇에 물을 담아 함께 가열하면 발뮤다의 토스터처럼 증기 가열 효과가 있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식감이 살아난다”고 조언했다. 종지에 물을 넣는 대신 오븐 안에 분무기를 이용해 물을 뿌려도 된다.     
다만 빵 위에 가니쉬를 올린 빵은 가열하면 윗부분이 타기 때문에 가니쉬 부분을 포일로 감싼 후 조리한다.
 
반으로 자른 후 냉동 보관해야 하는 베이글
발효시킨 반죽을 끓는 물에 데쳐낸 도넛 모양의 베이글은 조리보다 보관이 중요하다. 통째로 냉동실에 보관하면 해동이 오래 걸려 불편하기 때문이다. 베이글을 반으로 가른 후 지퍼백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하면 해동뿐 아니라 조리도 쉽다. 식빵처럼 예열한 팬에 앞뒤로 굽거나 토스터에 한쪽씩 넣어 가열한다.  
 
해동만 하면 되는 단팥빵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빵으로 꼽히는 단팥빵은 별도의 조리 과정이 필요 없다. 달달한 맛의 팥소가 상하지 않도록 지퍼백에 단팥빵을 한 개씩 넣어 냉동실에 보관한 후 먹기 30분 전에 냉동실에서 꺼내면 된다. 
 
 송정 기자 song.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