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망막수술 실패 실명… 병원·환자 '책임소재' 공방

의정부 소재 한 병원이 의사 과실로 실명한 환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김모(65)씨 등에 따르면 증식성 당뇨병성 망막병증을 앓아온 아내 김모(59·여)씨는 2015년 10월 22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우안 망막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망막박리로 수술이 실패함에 따라 23일 2차 수술에 들어갔다.

하지만 2차 수술 후에도 망막주름과 박리가 발생, 약 2개월 뒤인 같은해 12월 16일 서울성모병원에서 3차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실명했다.

김씨는 병원의 수술이 적절히 이뤄지지 않아 발생한 결과라며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의정부성모병원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측은 당시 이러한 경과는 수술에 따른 불가피한 합병증에 의한 것이며 병원의 조치는 적절했으므로 김모씨의 손해배상 요구를 수용키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나 남편인 김씨는 병원의 주장이 의사의 책임을 환자에게 돌리기 위한 변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해당 병원 의사가 수술을 4개월 가량 지연시켜 수술할 적기를 놓친 것이 수술 실패의 원인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씨는 증거로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전문위원 견해 중 2015년 10월 22일 1차 수술의 적절성에 대해 판단한 내용 가운데 ‘그 시점에서 망막의 모양을 보면 이미 망막박리가 많이 진행돼 가능한 한 빨리 수술을 해야 하는 상태였음’ 및 2차 수술 시행 원인에 대한 판단 내용 가운데 ‘신청인의 망막은 이미 너무 약해진 상태이므로 어떠한 방법을 쓰더라도 수술 후 예후가 좋지 않음’ 등을 예로 들면서 의사가 너무 늦게 수술을 시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남편 김씨는 “의사가 부임한 지 얼마 안 됐으니 수술을 미루자고 했고 10월 22일에 가서야 서둘러 망막수술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7월 20일, 9월 14일자 안과 진료기록도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병원 관계자는 “의사가 의도적으로 수술을 늦추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면서 “김씨가 7월 20일과 9월 14일 병원에서 진료 받은 사실은 있으나 이는 내분비내과와 정형외과 진료를 받은 것이지 안과 진료를 받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최화철기자·노성우수습기자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