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5전쟁 때 전사한 남편, 68년 만에 아내 품에 안겨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이제라도 돌아와 줘서 고마워요."



남편을 전쟁터에 떠나보낸 지 68년 만에 다시 만난 이명희(89) 할머니는 남편의 귀환 소식에 그동안 참아왔던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6일 경남 통영에서 6·25전쟁 당시 전사한 고(故) 김정권 이등중사(1928년생)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는 6·25전쟁 당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 채 이름 모를 산야에 잠든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행사다.



국방부는 이날 김정권 이등중사의 유족에게 유해 발굴 과정과 신원확인 통지서, 국방부장관 위로패, 유품(단추, 칫솔, 버클) 등이 담긴 '호국의 얼'함을 전달했다.



김 이등중사의 유해는 작년 10월 24일 유해발굴단이 경기도 파주 박달산 무명 170고지에서 발굴했다. 정밀감식과 유가족 DNA 데이터 비교 분석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아들 김형진(69)씨는 2010년 통영시 보건소에서 고모와 함께 국방부가 진행하는 DNA 시료채취에 참여해 8년 만에 꿈에 그리던 아버지의 유해를 찾을 수 있었다.



김 이등중사는 1928년 경북 의성군에서 4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광복 이듬해인 1946년 아내 이명희씨와 혼인했다. 당시 일본에서 유학을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온 지 얼마 안된 아내를 위해 밤마다 한글공부를 가르칠 정도로 자상한 남편이었다.



1950년 7월에는 아들 김형진씨를 낳아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는 듯 했지만 이들 부부도 전쟁의 화마는 피해갈 수 없었다. 1950년 8월31일 피난길에 국군에 입대했고, 그 모습이 이들 부부의 마지막이었다.



김 이등중사는 1사단에 배치돼 낙동강 방어선 전투와 평양 탈환 작전에 참여하며 북한의 평안북도 운산지역까지 이동했다. 하지만 중공군의 거센 공세로 국군은 다시 임진강까지 후퇴했으며 김 이등중사는 임진강-서울 서북방 지역을 방어하기 위한 델타방어선 전투(1951.4.25~4.27)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들 김씨는 "13만3000여 명의 미수습 전사자 가운데 유해를 수습한 분이 1만 명이고, 그 중 유전자가 일치해 가족 품으로 돌아온 분은 단 128명뿐이라고 들었다"며 "129번째로 아버지가 우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셨다. 확률로 설명할 수 없는 기적 같은 귀환"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DNA 검사결과 '부자관계로 확인된다'라는 통보를 받은 날짜가 7월5일이었는데, 이날은 내 생일이자 아들의 생일이었다"며 "아버지는 신기하게도 아들과 손자의 생일날에 돌아오셨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신원이 확인된 김 이등중사의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추후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한편, 지금까지 유가족 DNA 시료채취에 참여한 유가족은 3만2000여 명으로, 6·25전쟁 이후 미 수습된 유해 13만3000여위 대비 24% 수준으로 매우 부족하다. 현재 1만여 위의 유해가 발굴됐으나 129명만 신원이 확인되고 나머지 유해는 신원확인이 되지 않았다.



국방부는 2019년 유가족 DNA 확보 인력을 지금의 4배로 늘려 유가족의 한을 풀어드리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학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대령)은 "보건소, 군병원, 예비군 동대 등을 방문하면 시료채취 키트를 이용하여 간단하게 DNA 시료를 채취할 수 있다"며 "유가족 중 1분만 참여해도 10년, 20년 후에 발굴되는 유해와도 DNA 비교 분석이 가능한 만큼 전사자들의 신원확인을 위해 유가족들의 적극적인 DNA 시료 채취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