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의학연구원,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전침 치료 효과 확인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전침치료가 통증을 완화시킨다는 사실이 연구결과 확인됐다.



한국한의학연구원(KIOM)은 임상의학부 신경민 박사팀이 국내 4개 한방병원과 공동으로 수행한 다기관 임상연구에서 전침 치료가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을 완화시켜준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당뇨케어저널(Diabetes Care)지에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논문명은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에 대한 전침 치료의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다.



이번 연구는 한의학연구원 주도로 경희대 한방병원과 대전대 한방병원, 동의대 한방병원, 세명대 충주한방병원이 참여하는 다기관 임상연구로 진행됐다.



임상연구 참여자들은 평균 10년 이상 당뇨병을 앓아왔으며 3년 이상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병증 통증으로 양쪽 발, 다리에 통증이나 저리는 증상을 겪어 온 환자들로 구성됐다.



임상연구는 총 126명의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를 전침 치료군과 전침 치료를 받지 않는 대조군으로 나눠 통증, 수면, 삶의 질 등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고혈당에 장기 노출된 결과 신경조직의 구조·기능적 소실 또는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으로 당뇨 환자에게 나타나는 흔한 만성 합병증의 하나다.



전침 치료군은 주로 다리와 발 부위의 혈자리인 족삼리, 현종, 음릉천, 삼음교, 태충, 족임읍에 전침 기기를 이용해 2㎐와 120㎐를 교대로 30분간 전기 자극해 8주간 주 2회, 총 16회의 전침 치료를 받았다. 반면 대조군은 8주간 전침 치료를 받지 않고 일상생활을 유지했다.



치료 효과는 임상연구 시작 시점(1주차), 전침 치료 종료 시점(9주차)과 종료 후 4주(13주차), 8주(17주차) 뒤 각 시점에서 평가했다.



연구결과 전침 치료군은 치료 전과 비교해 치료 종료 시점인 9주차에 통증 지수가 20.56% 감소했다. 이에 반해 치료를 받지 않은 대조군은 8.73%만 감소해 전침 치료군과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치료 전과 비교해 50% 이상 통증 감소를 보인 환자 비율도 치료군이 15.52%로 대조군 6.25%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전침 치료군의 통증 감소는 전침 치료 종료 4주, 8주 후에도 여전히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치료 종료 후 전침 치료군은 대조군에 비해 ‘수면방해정도(sleep interference scores)’가 감소했고 ‘삶의질(EQ-5D)’은 향상됐다.



특히 치료 종료 후 전반적 환자 개선 지수(PGIC)에서 전침 치료군의 82.5%가 치료 전보다 호전(대조군 34.1%)됐다고 응답했다.



한의학연 신경민 박사는 “이번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해 전침 치료가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의 증상 완화와 수면 및 삶의 질 증진을 유도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전침 치료가 향후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의 치료 및 관리에 비약물 치료 방법 중 하나로서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