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협, 노량진 수산시장 오늘 강제집행 “불법 방치 안 돼”

2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에서 신축 노량진수산시장이 보인다. [뉴스1]

2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에서 신축 노량진수산시장이 보인다. [뉴스1]

수협이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이전을 거부하는 상인들을 대상으로 6일 강제집행을 시도하기로 했다. 이를 막으려는 상인들과 충돌이 예상된다. 구시장에 대한 명도집행 시도는 이번이 세 번째다.  
 
수협은 “구(舊) 노량진시장의 무단 점유 상인들이 불법 점유 중인 판매자리 및 부대ㆍ편의시설 294곳에 대한 명도 강제집행을 실시한다”고 전날 밝혔다. 아울러 구 시장 주차장 불법 개방 및 경비업체 고용 비용에 대한 손해배상소송도 계속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수협 측은 안전검사에서 C등급 판정을 받은 기존 건물에서 더는 장사를 허락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협은 지난달 17일 대법원 최종 승소 판결 이후에도 상인들이 이전을 거부함에 따라 이번 명도 강제집행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전을 거부하는 상인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일일이 반박했다. 수협 측은 또 구시장은 지어진지 48년 된 노후건물로 낙석, 추락사고, 주차장 붕괴위험, 정전사고 등 시설물 안전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구시장을 지키고 있는 상인들은 비싼 임대료, 좁은 통로 등을 이유로 새 건물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노량진수산시장은 서울시가 개설한 공영도매시장으로, 비록 토지와 건물은 수협의 소유라 할지라도 시장개설자 허락 없이는 강제로 시장을 폐쇄할 수는 없다고 반박했다.  
 
26일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물도매시장이 한산하다. [뉴스1]

26일 서울 동작구 옛 노량진수산물도매시장이 한산하다. [뉴스1]

수협은 “현대화 사업 계획 전후 계약 면적이 똑같은 데다 상인들이 스스로 결정한 사항을 이제 와서 면적이 작아서 장사할 수 없다고 일방적으로 주장하며 모든 합의를 뒤집은 채 불법행위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임대료 문제도 상호 합의된 사항임에도 일부 상인들이 일방적으로 비싸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라고 수협은 덧붙였다. 
 
수협 관계자는 “수협은 지난 3년간 연간 100억원의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신 시장 내 자리를 비워 두고 성실히 협상에 임했다”며 “갈등 사태 장기화로 인해 이미 입주한 신 시장 종사자와 어업인,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엄정한 법 집행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4년 기준 시장 점포들의 매출액이 평균 2억원, 최대 20억원에 이르는 점을 감안할 때 연간 1000만원도 안 되는 신 시장 임대료(최고등급 기준)는 굉장히 저렴한 수준이라는 부동산업계의 분석도 인용했다.
 
사업 면적과 평면 배치 등 사항은 2009년 시장 상인과 수협이 맺은 양해각서(MOU)에 명시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MOU는 시장 종사자 투표 결과 상우회 80.3%, 중도매인조합 73.8%가 찬성해 서명됐다.
 
2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에서 신·구 노량진수산시장 건물이 보인다. [뉴스1]

2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에서 신·구 노량진수산시장 건물이 보인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