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국무부 ‘특사단 방북결과’ 질의에 “비핵화와 보조 맞춰야”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 단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 단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한 것과 관련,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는 동일선상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특사단 방북 입장 질문에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 기간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 바 있다”며 “우리가 그렇게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진전은 비핵화에 대한 진전과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공동성명 3항을 통해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합의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문제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최근 남북관계 현안 관련 질의에 같은 입장을 반복해왔다.
 
한편 특사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5일 오전 9시 방북, 김 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9월 중 열릴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 결과에 대한 브리핑은 6일 오전 10시로 예상되지만, 변동 가능성도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