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침형 도박꾼… 단속 피하려 오전에만 연 조직폭력배

전국을 돌며 야산에 도박장을 개설하고 도박을 일삼아 온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 장소 개설 등 혐의로 김모(44)씨 등 6명을 구속하고 다른 김모(51)씨 등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 등이 마련한 도박장에서 상습적으로 도박한 이모(57·여)씨 등 16명은 상습도박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씨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 사이 59차례에 걸쳐 용인·안성·평택, 충북 음성, 충남 당진 등 전국을 돌며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꾼들을 불러모아 일명 ‘도리짓고땡’ 도박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단속을 피하고 도주하기 편하도록 오전 6∼7시에 도박장을 열어 정오 전에 마무리했다.



또 딜러, 문방(망보는 역할), 상치기(판돈 수거), 박카스(심부름), 병풍(질서유지) 등 임무를 분담해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도박장에서 어느 정도 떨어진 1차 집결지로 도박꾼들을 불러 신원을 확인한 뒤 이동하도록 했고, 도박장 내부 몰래카메라 촬영을 막고자 전파탐지기까지 동원했다.



판돈은 매회 4억 원 정도로 총 240억 원가량이 도박판에서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 등은 도박장만 개설해놓고 도박꾼들에게 이용료를 받는 기존 사례와 달리 이용료를 받지 않는 대신 직접 딜러로 도박에 참여해 도박꾼들이 딴 돈의 5% 정도를 수수료 명목으로 챙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매회 100명가량이 도박을 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확인된 상습도박자들만 입건했다”며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됐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야산 도박장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성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