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늘주사’ 맞고 패혈증으로 중환자실 입원…감염경로는

영양 주사 이미지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영양 주사 이미지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인천의 한 의원에서 수액주사를 맞은 환자 2명이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환자들이 맞은 수액은 이른바 '마늘 주사'라 불리는 영양 주사로 전해졌다.  
 
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인천시 남동구의 A의원에서 환자 2명이 수액 주사를 맞은 뒤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을 보여 인천시와 질병관리본부가 현장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환자 2명은 현재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의 혈액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그람음성균인 '세라티아 마르세센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균은 병원에서 흔히 검출되는 균으로 의료기관에서의 카테터(인체에 삽입하는 얇은 관) 요로 감염 등으로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보건 당국은 환자들이 맞은 수액을 영양 주사의 일종인 푸르셀티아민 주사, 이른바 '마늘 주사'로 보고 있다.
 
이 주사는 주로 미용, 영양 목적을 위해 고용량의 비타민 B를 정맥을 통해 주입한다.  
 
피로 해소나 피부를 좋게 만든다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 효능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상태다.  
 
질병관리본부는 수액에 비타민을 섞는 과정에서 균이 오염됐거나 주사에 사용된 주사기가 균에 오염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의원이 주사제를 섞는 과정에서의 오염 여부와 주사기를 재사용했는지 등 여러 가능성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  
 
또 지난 3일부터 5일 사이 해당 의원을 다녀간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해당 의료기관은 현재 업무 중지 상태다.  
 
질병관리본부는 "향후 인천시를 중심으로 추가 역학조사와 환자 모니터링을 진행하기로 하고 감염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확한 감염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