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촛불 든 학부모들 "숙명여고 문제지 유출 의혹은 변기 스캔들"

 
"저흰 이걸 변기 스캔들이라고 불러요. 물을 내리지 않아도 내렸다고 하면 거짓말인지 확인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니까요" 

학부모·졸업생 정문 앞 촛불시위
"물 내렸는지 알 수 없는 변기 같아"
현직 교사도 "뿌리뽑아야 할 내신 비리"

 
5일 밤 8시.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 앞에서 촛불을 든 40대 학부모 윤모씨는 기자를 만나 학교의 문제지 유출 의혹을 이렇게 비유했다. 
 
중학생 자녀를 둔 윤씨는 "학교가 증거를 다 없앴다고 생각하는지 너무나 뻔뻔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런 일을 겪을 내 아이가 불쌍하고 답답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윤씨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사이 자신을 현직 고등학교 교사라 밝힌 김모(50)씨는 "고등학교 교사들 사이에선 이미 널리 알려진 적폐가 언론에 드러난 것"이라며 "숙명여고는 어서 빨리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기자가 "숙명여고 교사시냐"고 물어보자 "다른 고등학교의 교사지만 나와 내 아이들이 몸담은 교육 현실이 너무 안타까워 이 자리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 정문 앞에서 5일 학부모와 졸업생 등이 모여 문제지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박태인 기자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 정문 앞에서 5일 학부모와 졸업생 등이 모여 문제지 유출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박태인 기자

숙명여고는 교무부장을 역임한 A교사가 지난 학기 나란히 성적이 급상승해 문·이과에서 각각 전교 1등을 한 자신의 쌍둥이 딸에게 시험지를 유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학교는 "해당 교사가 문제지를 결재한 것은 맞지만 유출한 것은 아니다"는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런 학교의 해명에 대응해 촛불집회가 열린 것은 이날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주 목요일부터 매일 밤 8시 학교 정문 앞에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오늘로 7일째다. 이날 경찰은 학교와 A교사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집회에는 숙명여고에 자녀를 둔 학부모들뿐만 아니라, 숙명여고 졸업생, 현직 교사, 다른 고등학교에 자녀가 다니는 학부모 등 다양한 사람들이 현장을 찾아 목소리를 보탰다.
"학교는 기다리라는 말만 하고 있다"
자신의 딸이 A교사의 쌍둥이 딸과 같은 학년이라는 40대 학부모는 "학교는 매일 기다리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며 "이렇게 나서지 않으면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을 것 같아 촛불을 들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숙명여고 학부모(47)는 "처음에는 내가 집회에 나오면 우리 아이들이 교사들에게 불이익을 받을까 두려웠다"며 "하지만 이런 학교에서 우리 아이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정시밖에 없어 이젠 무서울 게 없다"고 밝혔다.
 
자녀가 지난해 숙명여고를 졸업했다는 학부모 김모(50)씨도 "아이가 재수를 해서 오늘 9월 모의고사를 보러 학교를 찾았다"며 "딸이 이젠 선생님들을 믿을 수가 없어 제대로 눈을 마주치기조차 어려웠다는 말을 하더라"고 전했다.   
 
5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압수수색한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물을 담은 상자를 들고 학교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압수수색한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물을 담은 상자를 들고 학교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촛불 집회가 한창 진행되던 사이 학부모들의 모습을 핸드폰으로 촬영하던 한 20대 여성은 기자에게 자신을 "올해 2월 숙명여고를 졸업한 학생"이라고 소개했다. 문제지 유출 의혹에 대한 소회를 묻자 김모(20)양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했던 내 모교였다"며 "이젠 다른 사람 앞에서 '숙명여고'라는 네 글자를 꺼내기도 부끄러운 처지가 돼버렸다"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