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두 국방장관 후보자 “위장전입 인정, 사려 깊지 못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위장 전입 의혹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정 후보자는 5일 국방부를 통해 "1998년 연말부터 계룡대 공군본부에서 근무하면서 1999년 2월과 2000년 6월, 주소를 서울 소재 아파트에 둔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인이라는 직업으로 인해 근무지를 자주 옮겨 다녀야 하는 상황에서 서울 지역에 자가를 마련하고자 주소를 서울 인척 집에 둔 적이 있다"며 "공직자로서 사려 깊지 못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채널 A는 정 후보자의 위장 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지난 1999년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를 주거지로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정 후보자의 처형이 이 아파트에 살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정 후보자는 충남 계룡시 공군본부에 근무하며 관사에서 거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4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본인과 가족의 재산으로 총 11억 5600만원을 신고했다.
 
정 후보자 본인은 서울 강서구 등촌동 소재 아파트(4억800만원), 예금(7억6000만원), 채무(1억3500만원) 등 10억4200만원을 보유했다.
 
배우자는 예금 9000만원을, 장남은 예금 2400만원을 각각 보유했다.
 
정 후보자의 장남은 현재 군을 제대하고 미국 한 주립대에서 유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