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특사단, 평양 출발…당일치기 방북 마무리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공항을 통해 당일치기 방북길에 올랐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공항을 통해 당일치기 방북길에 올랐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5일 오후 8시 40분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귀환 중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특사단을 태운 공군 2호기는 이날 오전 방북 때와 마찬가지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서울공항에는 9시 50분쯤 귀환할 예정이다.  
 
앞서 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전 7시 40분쯤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쯤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과 환담했다.  
 
이후 특사단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특사단은 이후 예정에 없던 만찬을 하고 평양에서 출발했다. 누가 만찬에 참석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만찬에서 ‘자고 가시라’고 권유를 받았다면 (내일 귀국할지도) 모르는 일”이라고 전했으나 이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특사단은 당일치기 방북을 마무리하고 6일 오전 결과를 브리핑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