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상무부, 북에 20억원대 방탄차 수출 중국 기업 제재

세계 이목 끈 김정은 '인간방탄막' 경호 [연합뉴스]

세계 이목 끈 김정은 '인간방탄막' 경호 [연합뉴스]

미국 상무부는 북한에 군수품으로 사용 가능한 20억원 대 방탄차량을 판매한 혐의로 중국과 홍콩 기업을 수출입 금지명단에 추가했다고 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국 상무부 산업안보국(BIS)는 중국과 홍콩에 본부를 둔 무역업체 2곳과 중국인 1명을 북한과 이중용도 품목을 거래한 혐의로 수출입금지 명단에 포함한다는 내용을 관보에 게재했다.
 
관보에 게재된 북한 관련 기업과 개인은 중국인 마위눙(Ma Yunong)과 그의 회사 시젯 인터내셔널(Seajet International) 그리고 홍콩에 본부를 둔 ‘지엠 국제사’(ZM International Company)등이다.
 
이중용도품목심사위는 “중국인과 기업들이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국가 이익에 반하는 활동에 관여했다”면서 이들을 제재명단 포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출심사위에는 상무부와 국방부, 국무부, 재무부 등 미국 정부부처들이 모두 포함된다.  
 
수출심사위는 이들이 미국산 방탄차량을 구입해 불법적으로 북한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4월 15일과 2015년 10월 10일 북한의 열병식에 등장한 벤츠 차량이 유럽에서 제조된 뒤 미국에서 방탄장치가 추가돼 중국을 거쳐 북한으로 들어간 것이라고 수출심사위는 설명했다. 해당 차량은 최고 20억원 대에 달한다고 RFA는 전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단이 2016년 작성한 보고서를 통해 마위눙과 그의 회사가 북한에 방탄 차량을 판매한 의혹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 대북제재 전문가는 “해당 벤츠 모델은 2008년 이후에 생산되기 시작한 것이어서 유엔 대북제재 때문에 북한으로 들여가서는 안 되는 사치품”이라고 설명했다.
 
이 차량들은 행사 당시 군사 행진에서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를 올려놓고 이동하는 데 사용됐다고 북한 관영TV를 인용해 RFA는 보도했다.
 
한편 미국의 이중용도품목 수출관리규정은 미국 내 개인과 기업뿐만 아니라 미국산 부품이나 기술, 또는 컴퓨터 소프트웨어가 포함된 외국 제품에도 적용된다. 미국 상무부의 위반기업명단에 오른 해외 기업은 제재가 해제될 때까지 미국과의 수출입이 금지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