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턱방어나 잘해라"···김성태 교섭단체 대표연설 후폭풍

5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후폭풍이 거세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5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5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김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연설을 하는 동안 트위터에 “정치인 언어의 품격은 절대 불가능한 것인가? 참담하다”라고 했다. 이후 페이스북엔 “신성한 의사당에서 행해지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인지 아니면 저잣거리에서 토해내는 울분에 찬 성토인지 무척 혼란스러웠다. 오랜 세월 정치해왔지만, 오늘 같은 경우는 단연코 처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김 원내대표도 반박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아픈 소리 좀 했기로서니 전직 의장까지 나서는 모습은 아닌 거 같다”고 했다. 이어 “집권당에서도 정부의 오기와 실기를 바로잡는 소신이 필요하지, 야당 원내대표 탄압에 앞장서는 모습은 영 아니다”며 “실망스럽다”고 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5일 페이스북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박정 민주당 의원이 "턱 방어나 잘해라"는 댓글을 달았다. [페이스북 캡처]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5일 페이스북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박정 민주당 의원이 "턱 방어나 잘해라"는 댓글을 달았다. [페이스북 캡처]

이후에도 민주당 비판은 이어졌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 “품격과 품위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얼굴이 화끈거리는 시간이었다”며 “김성태 대표는 홍준표 전 대표를 넘어서기로 작정한 것인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여기에 민주당 박정 의원은 댓글을 달면서 "정책방지턱을 만든다고? 턱 방어나 잘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가 이날 연설에서 “현 정부의 정책 과속방지턱을 마련하겠다”고 한 걸 비꼰 것이다.
 
특히 김 원내대표가 주장한 ‘출산주도성장’이 도마 위에 올랐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페이스북에 “돈 줄 테니 아이 낳으라? 출산이 성장의 도구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남 의원은 “취업 안 되고 저임금 시달리는 마당에 장려금 받고 수당 받는다고 여성들이 아이를 낳을까. 근본 문제 해결에는 눈 감고 돈으로 해결하려는 것이야말로 망국적 포퓰리즘”이라며 “출산을 ‘장려’할 게 아니라 출산을 기피할 수밖에 없는 장애요소를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제3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출산주도성장이라는 기치는 일면 긍정적일지 모르나, 해법은 완전히 꽝”이라며 “근시안적 포퓰리즘으로 국민을 호도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출산주도성장은 효과 없는 정부의 각종 저출산 대책을 구조조정하는 게 핵심”이라며 “적어도 몇 주, 아니 며칠은 고민하고 타당성을 분석하는 시늉이라고 하고 비판 논평을 내주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