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강서특수학교 나쁜합의, 사회를 거꾸로 돌려…부끄럽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동의 간음죄 도입을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동의 간음죄 도입을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서구 특수학교(서진학교) 설립 합의에 대해 5일 “사회를 거꾸로 돌리는 합의”라며 “같은 정치인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강서지역 숙원사업과 특수학교 건립을 맞교환 한 합의문이 발표됐다”라며 “지난해 9월 장애학생 부모님들의 무릎호소가 사회적 큰 울림이 된 지 꼭 1년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합의는 한마디로 나쁜 합의, 있을 수 없는 합의”라며 “특수학교는 기존의 계획대로 건립하면 될 뿐, 정치적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정치인 또한 지역주민의 표가 아무리 급하다 할지라도 옳은 방향으로 뚜벅뚜벅 걸어가야 한다”며 “그럼에도 지역 이익을 모두 챙긴 뒤에야 장애학생의 교육권을 겨우 인정한 이번 합의에 같은 정치인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 했다.
 
나 의원은 “사회를 거꾸로 돌리는 대가성 합의에 또다시 상처받았을 장애학생 부모님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진정한 상생을 위해 늘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전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강서구 국회의원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손동호 강서특수학교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강서특수학교 설립에 합의했다. 지난해 9월 특수학교 건립을 위한 토론회에서 장애학생 학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학교 설립을 호소한 지 약 1년 만이다.  
 
합의문에는 지역주민들이 학교 건립에 협력하는 대신에 앞으로 새 부지가 나오면 시교육청이 ‘국립한방병원’ 건립에 협조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국립한방병원 건립은 2016년 4월 총선 당시 김 원내대표의 선거 공약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