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아중 이어 구하라까지…"병원行? 수면장애 치료" 해프닝 일단락

구하라. [사진 일간스포츠]

구하라. [사진 일간스포츠]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측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는 루머에 휩싸였으나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5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구하라가 병원에 실려 갔다' '구하라가 현재 병원에 입원했다'는 지라시(정보지)가 나돌았다. 
 
이에 구하라 소속사 측은 "구하라가 그동안 수면 장애와 소화불량으로 치료를 받아왔다"며 "처방받았던 치료 약을 먹었다가 병원을 찾아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병원과 입원 내막까지 상세하게 설명하며 루머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구하라의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예인이 SNS 루머와 지라시로 곤욕을 치른 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 배우 김아중도 사망설에 휩싸였으나 사실무근임이 밝혀진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