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아노, 이야기를 하다… 삼육대 피아노전공의 첫 정기연주회

삼육대 음악학과 피아노전공 학생들의 첫 정기연주회 ‘피아노 페스티벌’이 오는 6일 저녁 7시 교내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피아노, 이야기를 하다’라는 테마로 열리는 이번 공연에는 음악학과 피아노전공 학생 50명이 참여했다.  
 
연주곡은 △모차르트 ‘피가로의 결혼’ 서곡(Le nozze di Figaro Overture K.492) △조플린 ‘래그 랩소디’(Rag Rhapsody) △구노 ‘파우스트 왈츠’(The Waltz from Faust) △홀스트 ‘행성 4 – 목성’(Jupiter (from the Planets)) △베토벤 ‘교향곡 제5번 C단조 작품 67 ‘운명’ 제1악장 알레그로 콘 브리오’(Symphony No.5 in c minor, Op.67 1. Allegro con brio) 등이다.  
 
연주자들은 피아노 듀오부터 4명의 연주자가 두 대의 피아노를 연주하는 ‘투 피아노 에잇 핸즈’(2 Piano 8 Hands), 8명의 연주자가 4대의 피아노를 연주하는 ‘포 피아노 식스틴 핸즈’(4 Piano 16 Hands)까지 다양한 구성의 앙상블을 선보인다.
 
총감독 오혜전 교수는 “삼육대 음악학과 피아노전공은 탄탄한 커뮤니티를 바탕으로 선후배와 동문 간 유대가 매우 끈끈하기로 유명하다”며 “이번 정기연주회 역시 선배들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마련됐다. 앞으로도 여러 연주회 시리즈를 기획해 피아노전공생들의 무대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