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친 성매매 알려드린다”는 사이트 두고 갑론을박

남성들의 유흥업소 출입 이력을 알려준다는 사이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남성들의 유흥업소 출입 이력을 알려준다는 사이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내 남자의 은밀한 사생활을 모두 밝혀낸다”며 휴대전화 번호를 토대로 명의자의 유흥업소 이용 여부를 알려주는 인터넷 사이트가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이트는 회원 가입을 한 뒤 1만원을 입금하고 휴대전화 번호를 운영진에게 보내면 번호 제공자에게 휴대전화 명의자의 유흥업소 이용 여부를 확인해준다. 다시 조회를 원할 경우 3만원을 더 내면 된다.  
 
이 사이트는 철저히 여성 회원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사이트 측은 “남성의 유흥근절을 위해 주변 여자에게 많은 홍보 부탁드린다”면서 “이런 조회 사이트가 있다고 남성들이 알면 안 된다. 그럴 경우 기록을 안 남기고 타인 번호로 예약할 수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휴대전화 번호만으로 유흥업소 출입 확인을 어떻게 할 수 있다는 것일까. 사이트 측은 “따로 데이터베이스(DB)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기존 업소들이 공유하는 애플리케이션 5가지를 조회하고 확인한다. 이미 업소에 등록된 번호라면 해당 업소 휴대전화에 DB가 남겨져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네티즌에 따르면 이 사이트는 이용 시점까지 조회돼 휴대전화 번호가 바뀐 것도 고려하고 조회할 수 있다.  
 
이 사이트를 두고선 갑론을박이 이어진다. 
 
네이버 이용자 ‘smin****’는 “차별성이 드러나니 성매매 안 한 남성들은 이득이다. 여성을 검증한다고 해도 마찬가지”라면서 “저런 쪽에서 논 사람 아니면 발끈할 이유 없다”고 말했다. ‘qie1***’는 “남녀는 평등해야 한다고 여자친구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했는지 아닌지도 같이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조회 결과를 100% 믿을 수 없다는 의견도 나왔다. 자신이 여성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4일 “내 번호로 조회해봤더니 유흥업소 출입이 확인됐다”며 황당해했다. 이 네티즌은 “(그래도) 이런 사이트가 있는 건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