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밥하성'이 말아먹을 것" 전여옥, 장하성에 독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중앙포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중앙포토]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에게 독설을 날렸다.  
 
전여옥 전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장하성 실장이 '겨우 반년 했는데 무슨 성과를 조급하게 보나, 길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라며 "그 말을 듣는 순간 아찔했다"라고 적었다.  
 
전 전 의원은 "연예계쪽에는 '국밥아무개'라는 별명이 있다. 시청률은 낮은데 출연료를 억대로 챙기는 연예인들을 '국밥아무개'라고 한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장하성 실장은 분명 '국밥하성'이 될 것이다"라며 "소득주도성장도 그렇지만 그의 태도 때문이다. '자영업이 장사가 왜 안되나'라는 질문에 국밥하성이 '온라인 쇼핑을 많이 해서 그렇다'라고 답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밥하성' 실장이 나라를 말아먹게 생겼다"고 비판했다.  
 
[사진 전여옥 페이스북]

[사진 전여옥 페이스북]

 
한편 장하성 실장은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소득주도성장·부동산정책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장 실장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과거 정부는 성장률이 높지 않았다. 그래서 가계의 소득을 늘려주고 비용을 줄여주는 소득주도성장을 펴는 것"이라며 "최저임금 인상만을 두고 실패했다고 하는 것은 큰 그림을 보지 않은 정당하지 않은 평가"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