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북특사단, 고려호텔서 김영철과 환담 뒤 공식면담 위해 이동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공항을 통해 당일치기 방북길에 올랐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공항을 통해 당일치기 방북길에 올랐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북한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5일 오전 9시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통전부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았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특사단이 영접을 받은 후 고려호텔 38층 미팅룸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이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20분간 환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특사단은 이후 10시 22분 공식면담을 위해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윤 수석은 장소와 면담 대상자는 전달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특사단은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