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간' 측, 스태프 갑질논란 "불법주차·영업방해 불편끼쳐 죄송"[전문]


'시간' 제작진이 우천 촬영시 피해를 끼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MBC 수목극 '시간' 제작진은 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3일 월요일 오후 고양시 덕이동 촬영시 발생한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 공용장소인 버스정류장과 개인 사유지에 불법 주차를 했다. 당시 우천으로 인해 장비 이동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불법 주차를 했고, 이로인해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드리게 됐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개인 사유지에 불법주차를 해 영업에 방해가 됐다. 촬영의 편의를 생각하다 정작 중요한 시민들의 불편을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해당 시민 분을 직접 찾아뵙고 정중히 사과를 드렸다. 점주 분은 업장에 계시지 않아 추후에 다시 방문해 직접 사과드리기로 했다"고 덧붙이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한 네티즌은 '시간' 스태프가 불법주차를 해 편의점 앞 도로는 물론 버스정거장까지 점거해 도보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끼쳤으며, 장기간 자리를 차지해 영업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스태프들이 먹고 마신 뒤 쓰레기도 제대로 처리하지 않아 피해를 봤다고 토로했다. 

'시간'은 주인공인 배우 김정현이 제작발표회 당시 태도논란에 휩싸이며 시작부터 어려운 길을 걸었다. 이후 건강상의 이유로 중도하차한 데 이어 스태프 갑질논란까지 휩싸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이하는 '시간' 제작진의 사과 전문이다. 

지난 9월3일 월요일 오후, 고양시 덕이동 촬영 시 발생한 '시간'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지난 9월 3일 오후 ‘시간’ 제작팀의 촬영 차량 몇 대가 공용장소인 버스정류장과 개인 사유지에 불법 주차를 하였습니다.

당시 우천으로 인해 장비 이동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불법 주차를 하였고, 이로 인해 비가 많이 오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또한 개인 사유지에 불법주차를 하여 영업에 방해가 되었습니다. 촬영의 편의를 생각하다 정작 중요한 시민들의 불편을 생각하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저희 제작진은 해당 시민 분을 직접 찾아뵙고 정중히 사과를 드렸으며, 점주 분은 업장에 계시지 않아 추후에 다시 방문하여 직접 사과드리기로 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식의 문제가 다른 곳에서도 벌어지지 않도록 제작진이 노력하겠다는 말씀도 전했습니다.

‘시간’ 제작팀은 앞으로 이런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개선 방안을 찾을 것이며,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시간’ 제작팀으로 인해 해당 업주 및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게 되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시간 제작진 일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