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침형 도박꾼’ 이른 아침부터 억대 ‘도리짓고땡’ 도박한 조폭들

전국을 돌며 이른 아침부터 야산에 도박장을 개설하고 도박을 일삼아 온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중앙포토]

전국을 돌며 이른 아침부터 야산에 도박장을 개설하고 도박을 일삼아 온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중앙포토]

전국을 돌며 이른 아침부터 야산에 도박장을 개설하고 도박을 일삼아 온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들은 용이한 도주를 위해 낮 시간에 야산에 천막을 치고 240억원대의 도박장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도박 장소 개설 등 혐의로 김모(44)씨 등 6명을 구속하고 다른 김모(51)씨 등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김씨 등이 마련한 도박장에서 상습적으로 도박한 이모(57ㆍ여)씨 등 16명은 상습도박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씨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 사이 59차례에 걸쳐 경기 용인ㆍ안성ㆍ평택, 충북 음성, 충남 당진 등 전국을 돌며 야산에 천막을 치고 도박꾼들을 불러모아 회당 4억원 상당의 판돈을 걸고 일명 ‘도리짓고땡’ 도박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딜러, 문방(망보는 역할), 상치기(판돈 수거), 박카스(심부름), 병풍(질서유지) 등 임무를 분담한 뒤 전국의 도박꾼들을 모집했다. 또 도박장에서 어느 정도 떨어진 1차 집결지로 도박꾼들을 불러 신원을 확인한 뒤 이동하도록 했고 도박장 내부 몰래카메라 촬영을 막고자 전파탐지기까지 동원했다.  
 
판돈은 매회 4억원 정도로 총 240억원가량이 도박판에서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 등은 도박장만 개설해놓고 도박꾼들에게 이용료를 받는 기존 사례와 달리 이용료를 받지 않는 대신 직접 딜러로 도박에 참여해 도박꾼들이 딴 돈의 5% 정도를 수수료 명목으로 챙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구속된 김씨와 불구속된 김씨는 각각 안양과 목포의 폭력조직에 속한 폭력배로 이들은 도박판에서 알게 돼 함께 도박장을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박장 개설 혐의를 받는 26명 가운데 조직폭력배는 이들을 비롯해 8명이고 나머지는 도박꾼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매회 100명가량이 도박을 한 것으로 추정하지만 확인된 상습도박자들만 입건했고 도박장을 개설한 이들이 도박에 참여하기도 해 이번 범행으로 얼마를 챙겼는지는 파악하기 어렵다”며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됐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이 같은 야산 도박장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