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靑 “특사단, 오전 9시 평양 도착…10시 북측과 회담 시작”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공항을 통해 당일치기 방북길에 올랐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공항을 통해 당일치기 방북길에 올랐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논의 등을 위해 5일 오전 서울공항을 출발한 대북 특별사절단이 오전 9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일정을 시작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특사단이 오전 9시 도착해 오전 10시부터 회담에 들어갔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특사단과 청와대는 현재 비화기가 달린 팩스로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며 현지 통신 사정 상 자주 연락을 못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인 특사단 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공군 2호기를 타고 평양으로 향했다.
 
특사단이 지난 3월 5∼6일 1차 방북을 했을 때는 특별기로 60분 정도 걸렸으며 당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공항에 나와 영접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