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초토화한 태풍 ‘제비’ 소멸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남서부 지역을 상륙한 4일 고치(高知)현 아키(安藝)시의 항구 앞바다에서 거대한 파도가 솟구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남서부 지역을 상륙한 4일 고치(高知)현 아키(安藝)시의 항구 앞바다에서 거대한 파도가 솟구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열도를 관통하며 큰 피해를 제21호 태풍 ‘제비’가 5일 해상에서 소멸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이날 “태풍 제비는 오늘 오전 9시쯤 러시아 사할린 남서쪽 460km 부근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했다”고 밝혔다.
 
태풍이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했다는 것은 찬 공기와 뒤섞여 소용돌이가 와해해 소멸했음을 의미한다.  
 
[사진 기상청]

[사진 기상청]

태풍 제비는 지난달 28일 괌 동쪽 134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이 태풍은 북서쪽으로 이동하다가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4일 일본 열도에 상륙했다.  
 
태풍의 직격탄을 맞은 일본 간사이 지역은 공항이 침수되거나 강풍에 건물 외벽이 파손되는 등의 큰 피해를 봤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태풍 제비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9명, 부상자는 300여명에 이른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