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그맨 엄용수 몰던 차량 아파트 경비원 2명 들이받아…“급발진” 주장

코미디언 엄용수 [사진 KBS]

코미디언 엄용수 [사진 KBS]

개그맨 엄용수(65)씨가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량 3대를 들이받고 경비원 2명을 치는 교통사고를 냈다.  
 
엄씨는 차를 몰던 중 갑자기 급발진이 일어났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엄씨는 5일 오전 5시쯤 서울 동작구 대방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들어오던 중 주차돼 있던 K5 차량을 들이받고 150m를 더 가다가 역시 주차된 상태의 렉서스와 아우디 2대의 차량과 부딪혔다.
 
엄씨의 차는 순찰 중이던 경비원 홍모(69)씨와임모(69)씨를 들이받고 나서야 멈췄다. 홍씨와 임씨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이 음주측정을 한 결과 엄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엄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를 몰던 중 급발진이 발생해 손을 쓸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씨 측은 이날 일간스포츠에 “정확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봐야 사고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 오전 9시 특강이 예정되어 있어 이 스케줄 소화 후 곧바로 부상자들을 만나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엄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