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백화점 식품관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중단

현대백화점 식품관 자료사진. [중앙포토]

현대백화점 식품관 자료사진. [중앙포토]

현대백화점이 식품관 내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전면 중단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6일부터 백화점 식품관에서 장당 50원에 판매 중인 비닐봉지 사용을 중단하고 대신 친환경 소재의 장바구니를 제작해 고객들에게 판매하거나 증정할 계획이다. 
 
이는 오는 11월 시행 예정인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하위법령 개정안에 발맞춘 선제적인 조치다. 이번 제도 도입으로 연간 800만장의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식품관에서 과일ㆍ채소 등을 고객이 직접 담을 수 있도록 비치한 얇은 속 비닐도 연간 사용량을 30% 감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당일 구매한 영수증만 보여주면 무상으로 제공되던 종이 쇼핑백도 유상 판매하고, 사용 후 매장에 가지고 오면 돈을 돌려주는 ‘쇼핑백 보증금제’를 시행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일회용품 사용 자제에 대한 고객들의 인식 수준이 높아지면서 업계 처음으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을 중단하는 등 관련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 친환경 관련 제도를 지속해서 마련해가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