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적소리 시끄럽다” 항의 주민에 목검으로 폭행·살해한 40대男

경적소리가 시끄럽다며 항의하는 주민에 목검 등으로 폭행, 살해한 4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경적소리가 시끄럽다며 항의하는 주민에 목검 등으로 폭행, 살해한 4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경적소리가 시끄럽다고 항의하는 주민을 목검 등으로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전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박정대)는 4일 상해치사 등의 혐의로 A씨(47)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4월 30일 오전 12시 50분 김제시 신풍동의 한 편의점 인근에서 B씨(41) 목검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B씨는 지인과 함께 맥주를 마시던 중 A씨가 경적을 울리자 “시끄럽다”고 항의했다. 이를 본 A씨가 트렁크에 있던 목검을 꺼내 폭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싸움을 일단락됐지만, B씨는 이날 오후 8시 10분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망원인은 ‘외부충격에 의한 뇌출혈’이었다. 경찰은 목검에 의한 폭행이 결정적 사인이 됐다고 판단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당시 B씨뿐 아니라 일행 중 한명을 폭행했으며, 음주운전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무차별 폭행으로 소중한 생명을 잃게 한 피고인의 범행은 그 죄질이 매우 무겁다”며 “폭력 전과가 있는 점,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