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이왕표 별세 소식에 “꿈을 줘 감사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 이왕표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의 별세 소식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총리는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프로레슬러 이왕표님 별세. 그동안 꿈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역도산, 김일, 그리고 이왕표님까지… 또 한 시대가 갑니다”라고 덧붙였다.  
 
1954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이왕표는 1975년 ‘박치기왕’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입문해 프로레슬러로 데뷔했다. 키 1m90㎝, 몸무게 120㎏의 거구에도 날렵한 몸놀림을 자랑했다. 김일의 또다른 제자 역발산과 함께 한국 프로레슬링을 이끈 이왕표의 장기는 ‘플라잉 드롭킥(뛰어올라 두 발을 모아 상대방을 공격하는 기술)’이었다.  
 
세계레슬링연맹(GWF),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고, 세계적인 인기 레슬러 헐크 호건과 싸우기도 했다. 2008년에는 울트라 FC라는 종합격투기(MMA) 단체를 만들어 격투기 선수 밥 샙과 싸워 암바로 승리를 거뒀다.  
 
50대에도 꾸준히 링 위에 섰던 그는 2013년 담도암 판정을 받았다. ‘사망시 모든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다’는 유서를 작성하고 수술을 받은 뒤 기적적으로 병마를 이겨냈다. 하지만 암이 재발하면서 세 차례나 항암치료를 받았고, 결국 4일 오전 별세했다. 64세.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창하공원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