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민석 “BTS 병역특례 주자는 게 아냐…형평성을 말한 것”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손흥민·방탄소년단 병역특혜 논란에 오해가 있다고 해명했다.  
 
안 의원은 4일 밤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저는 방탄소년단을 병역특례 해주자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단지 체육인, 순수예술인들은 병역특례 대상이 되는데 대중예술인들은 안 되는 것에 대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방탄소년단을 한 사례로 제기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국방의 의무는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는 게 저의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병역특례 제도가 45년 전에 만들어졌는데 시대가 바뀌었으니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라며 "만약 예외를 인정할 경우에는 형평성과 공정성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인터뷰에서 안 의원은 "병역특례 대상자 기준을 정하기 애매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예외를 인정할 경우 형평성과 공정성을 지켜야 하는데, 스포츠도 예술에도 다양한 장르가 있기 때문에 복잡한 논란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저는 특례를 폐지하는 건 능사가 아니라고 본다"며 "만약에 개선책을 만든다면, 스포츠선수의 경우 은퇴 후 학교 축구부 등에서 지도자로서 재능기부를 한다면 국민에게도, 체육계에서도 동의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선수들의 은퇴 시기가 종목마다, 선수마다 다르다는 점, 체육계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상당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안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국가대표 병역특례 폐지가 능사는 아니라고 본다. 병역 특례 제도가 로또가 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방탄소년단의 경우에도 빌보드 차트 1위까지 해서 분명히 국가에 공헌했다"는 사례를 들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치권에서 방탄소년단에게도 병역특례를 주자는 입장을 밝혔다'고 해석돼 논란이 불거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